삼성생명, '간편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09:39]

삼성생명, '간편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2/01/10 [09:39]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삼성생명은 오는 11일부터 과거 병력이 있어도 가입이 가능한 ‘간편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이 보험 상품 가입 전 고지하는 항목을 기존 9가지에서 3가지로 줄였다.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내 진찰이나 검사를 통한 입원·수술·재검사에 대한 필요 소견 ▲2년내 입원, 수술 이력 ▲5년내 암, 간경화, 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파킨슨병, 루게릭병으로 인한 진단·입원·수술 이력 등이다.

 

주보험에서 사망을 3억원까지 보장한다. (단, 2년 이내 재해 外 사유로 사망시 50%만 지급) 보험료 납입기간내에 재해로 50% 이상 장해를 입거나 암보장 개시일 이후 암진단 을 받으면 보험료 납입을 전액 면제한다.

 

또 암진단보험료환급특약 가입 후 암 진단을 받으면 주보험 기본보험료 내에서 계약자가 선택한 약정 보험료를 환급해준다. (단, 유방암, 자궁암 진단시 해당 지급금액의 40% 지급)

 

납입기간 중 암 진단을 받지 않은 고객이 납입기간 이후부터 90세까지 최초 암 진단시 매년 주보험 기본보험료 총액의 3%(유방암, 자궁암은 1.2%)를 ‘암 생활비’로 10년간 확정 지급한다. 

 

또 연금선지급 제도를 통해 납입기간 이후 매년 사망보험금을 감액해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연금 형태로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연금 개시는 45세부터 90세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지급기간은 5~30년 중에서 선택해 월 또는 연 단위로 준다.

 

가입나이는 30세부터 70세까지며 납입기간은 10년·15년·2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암보장 상품 가입이 어려웠던 유병자 고객의 니즈 충족을 위해 개발됐다” 며 "사망보장에 더해 암 진단 이후 소득상실에 대한 보장을 원하던 유병자 고객들에게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에이스손보, ‘Chubb 다이렉트 PT 건강보험(갱신형)’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