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설-정규직 직원이 경쟁사 설계사로 일하면서 ‘부수입’

보험신보 | 기사입력 2021/01/11 [00:00]

설설-정규직 직원이 경쟁사 설계사로 일하면서 ‘부수입’

보험신보 | 입력 : 2021/01/11 [00:00]

겸업금지 불구에도 활동사례 빈번


○…A 손해보험사 소속 정규직 직원이 경쟁사인 B 손보사 보험설계사로 짭짤한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는데.

 

설계사 영입 경쟁이 과열되며 위촉만 하면 일정 기간 적지 않은 지원금을 지급하거나 실적이 없어도 해촉하지 않는 경우가 늘어난 영향.

 

특히, 손보의 경우 상대적으로 보험료가 저렴한 보장성상품이나 필수로 가입해야 하는 자동차보험 등이 있어 영업활동이 수월, 이같은 사례가 빈번하다고.

 

문제는 A사가 소속 직원의 겸업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는 점. 그것도 비슷한 규모의 경쟁사에서 설계사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 알려질 경우 대외적인 이미지 실추도 우려.

 

업계 관계자는 “사실 자사 직원이 타사에서 설계사 코드를 내더라도 당사에서는 알기 어렵다”며 “이는 본인이 말하지 않으면 코드를 내주는 회사도 마찬가지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각사별로 내부 직원 관리에 더욱 신경을 쓰는 것 말고는 마땅한 방안이 없다”고 언급.

 


 

 

‘금융복합기업집단감독법’ 여전 분균형

 

○…보험업계가 금융위원회의 ‘금융복합기업집단감독법’ 홍보 웹툰에 대해 아직도 은행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

 

이 웹툰은 금융복합기업집단의 정의와 법안을 제정한 이유를 일반 국민에게 알리는 내용인데.

 

업계가 지적하는 것은 이 법안을 제정한 이유 중 하나로 소속 금융회사의 부실위험이 다른 금융회사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증권, 보험사의 위험이 은행으로 전이되는 것처럼 그림을 그렸기 때문.

 

업계는 이 웹툰이 다른 금융사에 비해 보험사의 파산위험이 현저히 낮고 이에 따른 소비자피해도 전무했는데 은행의 건전성을 위협하기 때문에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것으로 인식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

 

업계 관계자는 “웹툰 제작은 외부에 의뢰하기 때문에 분명히 금융위가 마지막에 내용 등을 점검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이같은 그림이 걸러지지 않았다는 것은 금융위가 은행을 제외한 다른 금융업권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가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

 


 

 

회사 배구단 활용 마케팅 불발

 

○…흥국생명이 최근 ‘배구여제 김연경’의 합류로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회사 배구단을 활용해 마케팅에 나서려고 했지만 물거품.

 

배구단의 성적에 따라 우대금리, 보험료 할인을 적용하는 저축보험 개발을 검토했는데. 금융당국이 이에 대해 특별이익에 해당할 소지가 높다며 제동을 건 것.

 

특정 경기시즌에 가입한 계약자에 한정하거나 보험사고 발생위험과 무관한 스포츠단 성적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문제로 지적.

 

이와 관련 흥국 관계자는 “요즘 높아지고 있는 배구인기를 활용한 연계 마케팅을 시도해보려 했으나 보험업상 막혀 아쉽게 됐다”고 한숨.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스위스재보험 한국지점, 빅데이터 기반 상품개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