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ABL건강하면THE소중한종신보험’ 출시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4:16]

ABL생명, ‘ABL건강하면THE소중한종신보험’ 출시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0/11/30 [14:16]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ABL생명은 다음달 1일부터 피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ABL건강하면THE소중한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상품은 피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건강등급 적용 특약’을 탑재했다.

 

고객의 실제 건강검진 결과(최근 2년 이내 결과 중 최신기록)와 의료이용기록(직전 2개월 기준 최근 12개월)을 토대로 매년 고객의 건강등급을 산출해 보험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ABL은 헬스케어와 금융 융합 솔루션 스타트업 기업인 ‘그레이드헬스체인(이하 GHC)’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번 건강증진형 상품과 시스템을 공동개발했다.

 

고객의 건강등급은 GHC의 건강등급 산출 모바일 앱인 ‘로그’에서 산출된다. 로그에 접속해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건강검진 결과와 의료이용기록, 그리고 이를 토대로 한 자신의 건강등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건강등급은 BMI(체질량지수), 혈압, 요단백, 혈색소, 간기능 수치, 콜레스테롤, 의료기관 내원일수, 흡연 여부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1등급에서 9등급까지 산출하며 1~4등급에 해당하면 주계약의 경우 최대 8%, 특약의 경우 10%까지 보험료를 할인한다.

 

또 다음해 계약일 90일 이내에 앱에 접속해 등급 업데이트를 하면 재산정된 건강등급이 상품 내에도 자동으로 반영되고 향후 건강기록이 향상되면 더 많은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사망보험금 보장 형태에 따라 ‘평준형’, ‘체감형’, ‘체증형’ 선택이 가능하다. 체감형을 선택하면 60세부터 매년 사망보험금이 5%씩 10년간 감소하는 대신 평준형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피보험자의 경제활동기를 집중 보장한다.

 

체증형은 가입 이후 최대 10년간 보험가입금액이 매년 5%씩 체증되지만 경제활동기에 더 많은 보험료를 부담하고 이후 더 많은 사망 보장을 받을 수 있는 방식이다.

 

또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을 선택하면 해지환급금을 기본형 대비 50% 줄인 대신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해준다. 

 

‘보험가입금액 자동감액을 통한 생활설계자금’ 기능을 신청하면 보험료 납입완료 후 본인의 경제상황에 따라 가입금액의 일부를 감액해 감액된 금액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생활설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CI두번보장특약’, ‘암진단특약’ 등 33개의 특약도 추가할 수 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에서 70세까지며 주계약 가입금액 4000만원(체증형의 경우 3000만원) 이상부터 가입할 수 있다.

 

은재경 ABL 상품&마케팅실 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경제적 부담을 함께 고려해 개발됐다”며 “고객의 건강한 삶을 위한 노력이 보험료의 체계적인 할인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개발에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삼성생명, ‘고객맞춤형 모바일 약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