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저해지환급형 절판마케팅 11월까지 지속

업법감독규정 의결일정 늦춰져 보험사 대부분 상품개정도 연기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0:00]

무‧저해지환급형 절판마케팅 11월까지 지속

업법감독규정 의결일정 늦춰져 보험사 대부분 상품개정도 연기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0/10/12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무·저해지환급형 보험의 절판마케팅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무·저해지환급형 상품의 개정내용이 담긴 보험업감독규정 의결 일정을 연기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부 보험사는 당초 이번달 21일까지 상품 개정을 마무리하려던 것을 다음달 의결 일정에 맞춰 미루는 등 영업현장에서 절판마케팅이 이뤄질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상품의 절판마케팅은 지난 8월부터 성행했다.

 

금융위원회가 7월 말 무·저해지환급형 상품을 설계할 때 표준형과 동일한 수준의 해지환급금 환급률을 적용하는 내용으로 ‘보험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해서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해지환급금이 적거나 아예 없는 현행 상품은 사실상 판매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금융감독원도 이번달 21일까지 상품개정을 완료하라고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감독규정 의결회의에 맞춘 것이다. 이 사실이 영업현장으로 퍼지자 보험설계사 조직을 중심으로 절판마케팅에 열을 올린 것이다.

 

이같은 상황은 좀 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가 국정감사 등의 이유로 의결회의 일정을 다음달 4일로 미루면서 감독규정 시행시기도 늦춰진 것이 이유다. 이미 일부 중소형 보험사의 경우 상품 개정시기를 11월초로 변경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놓고 얘기는 하지 않지만 결국 설계사들이 절판마케팅이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것”이라며 “아직 개정시기를 변경하지 않은 보험사들도 조만간 시기를 늦춘다고 현장에 공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상품 개정 전까지 실적을 더 올릴 수 있는 기회인데 이를 보험사들이 놓칠 리 없다”며 “현장에서도 내심 환영하는 분위기라 대부분은 개정시기를 변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불완전판매 확산에 대한 우려의 시각도 있다. 여전히 일부 설계사는 저축성 보험상품으로 오인하도록 판매하거나 무·저해지상품은 유지하면 보험사들이 손해를 보기 때문에 정부가 판매를 금지하려고 나서고 있다는 등의 잘못된 정보를 흘리면 영업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사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점검을 하면서 대처에 나서고 있지만 불완전판매에 대한 걱정은  떨칠 수 없다”고 밝혔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취약계층 위한 물품·성금기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