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파 온열 암치료 실태조사 촉각

전체규모 파악되면 급여화 논의 가능성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00:00]

고주파 온열 암치료 실태조사 촉각

전체규모 파악되면 급여화 논의 가능성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0/06/29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고주파 온열 암치료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하면서 보험업계와 의료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치료가 등재 비급여로 전체 진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데다 실손의료보험에서도 보장하는 항목이기 때문이다.

 

의료계는 건보 급여화를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지만 업계는 이를 내심 기대하고 있다.

 

이 치료법은 주로 요양병원에서 이뤄지지만 건보의 적용을 받을 수 없는 항목이다. 그러나 실손의보의 보장 항목에는 등재 비급여도 포함된다. 이로 인해 업계는 실손의보를 통해 해당 치료에 대한 보장을 지속해왔다.

 

전체적인 진료비 규모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었다. 보건당국은 연간 1000억원대 규모로 추산하고 있으나 등재 비급여라는 점과 요양병원에서 주로 행해지는 진료라는 점 등으로 미뤄 이를 훨씬 상화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업계에서는 차라리 급여항목으로 전환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내비치고 있다. 우선 건보 적용을 받게 되면 실손의보에서 지급할 금액이 상당부분 줄어든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다.

 

여기에 건보공단, 심평원의 관리가 강화될 것에 대한 기대도 있다. 현재는 비급여로 분류된 데다 수술이나 약물 등의 치료법이 아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용에 대한 우려가 크다.

 

건보 급여항목이 되면 이같은 부분에 대한 보건당국의 감독이 보다 철저히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고주파 온열 암치료는 예전에도 몇 번 급여로 전환하려는 논의가 있었던 부분”이라며 “그때마다 우선순위에서 밀리며 급여로 전환되지 못했는데 이번 실태조사를 계기로 전체적인 규모를 파악하면 다시 급여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나손해보험, 자동차 플랫폼 서비스업체와 제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