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위험관리부서 업무범위 명확화

보험사 대상 기준 제시하고 이행 강조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00:00]

금융위, 위험관리부서 업무범위 명확화

보험사 대상 기준 제시하고 이행 강조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0/06/29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금융당국이 보험사 위험관리부서의 업무 범위를 명확히 하고 운영에 대해 독립성 유지를 강조하고 나섰다.

 

일부 보험사가 위험관리의 적시성 확보를 위해 한도지표 설정 및 원인분석 등의 업무를 영업부와 자산운용부서로 이관하려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보험업감독규정상 위험관리부서의 업무가 위험한도의 운영상황 점검 및 분석으로만 돼 있는 것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했다.

 

보험영업 및 자산운용과 관련 위험한도관리지표 산출 및 모니터링, 한도초과원인 분석에 대해 위험관리부서의 고유 업무로 다른 부서에서 이같은 일을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금융위가 이같은 기준을 제시한 것은 일부 보험사가 위험관리에 대한 운영방식 변경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세부적으로는 국내외 금융시장이 단기간에 급변함에 따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위험관리를 위해 영업·자산운용부서에 위험관리지표를 직접 산출, 모니터링하고 위험한도를 초과한 경우 이에 대해 분석한 뒤 그 결과를 위험관리부서에 통보한다.

 

또 위험관리부서는 위험한도 지표 및 원인분석에 대한 정확성과 적시성을 확인하고 전반적인 위험관리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는 내용이다.

 

금융위는 이 방안이 위험관리업무의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봤다. 영업·자산운용부서는 매출 및 수익성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커 위험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업무 수행이 어렵다.

 

이에 따라 이해상충 방지를 위해 독립적인 위험관리 조직을 마련토록 한 것인데 한도지표 산출 모니터링의 업무를 실무부서에서 하게 되면 위험관리의 독립성이 없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이에 따라 위험관리부서가 각종 한도 및 리스크지표를 설정·관리해야 하며 실무부서가 이같은 일을 할 경우에는 감독규정 위반으로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나손해보험, 자동차 플랫폼 서비스업체와 제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