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연도대상 대신 ‘랜선 보험콘서트’ 진행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1:32]

한화생명, 연도대상 대신 ‘랜선 보험콘서트’ 진행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0/05/26 [11:32]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2020년 연도대상 시상식’을 대신해 오는 28일까지 매일 오전 랜선 보험콘서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랜선 보험콘서트는 사내 교육방송과 보험설계사용 앱을 통해 전국 지점으로 방송된다.

 

올해로 36회째인 회사 연도대상은 취소됐지만 우수한 영업실적을 낸 설계사를 축하하는 의미를 담아 평소 궁금했던 챔피언 및 본상 수상자들의 영업비법을 공개하는 영상을 제작했다는 것이 한화의 설명이다.

 

영상 내용은 수상자 가족, 팀원들의 축하영상, 영업 에피소드는 물론 상세한 영업노하우 등 10여개의 콘텐츠로 구성했다.
 
올해 한화 보험영업 최고 영예인 ‘챔피언’은 수원지역단 인계지점 기혜영 팀장(만 48세)이 차지했다. 지난 2015년 10월 한화에서 활동을 시작한지 5년만이다. 지난해 거둔 보험료 매출은 34억원, 8회차 계약유지율은 95.3%이다.

 

한화는 중소기업체 CEO 대상 법인컨설팅을 주력으로 하는 기 팀장이 평균 월납 보험료 200만원 이상의 고액계약을 매주 1~2건 체결할 만큼 활동량도 많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 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지역에 챔피언 상금 중 절반인 1500만원을 기부 했다. 한화도 이 뜻에 동참해 1대1 매칭그랜트로 총 3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기부는 대구지역 취약계층 어르신 580명에게 사회복지법인 가정복지회를 통해 이뤄졌다. 생필품과 보양식을 제공하고 거주지에 소독 및 방역도 실시했다. 돌볼 가족이 없는 무보호자 노인들에게는 생계비 40만원도 별도 지원했다.


기 팀장은 “전업주부였을 때도 작지만 꾸준한 기부를 해왔고 지금도 나이, 지역, 대상에 관계없이 도움이 필요할 곳에 작게나마 뜻을 전하고 있다”며 “기부는 내게 비우고 다시 채우며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도전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앞으로도 영업활동을 하며 더 많은 소외된 이웃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나손해보험, 자동차 플랫폼 서비스업체와 제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