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서 불판비율 기준변경’ 의견 확산

반기단위 집계로 인해 반영주기 길어

김세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00:00]

‘청약서 불판비율 기준변경’ 의견 확산

반기단위 집계로 인해 반영주기 길어

김세움 기자 | 입력 : 2020/01/20 [00:00]

[보험신보 김세움 기자] 보험영업현장에서 최근 상품청약서 내 불완전판매율 기준을 변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험업법 감독규정 개정으로 이번달부터 보험계약 시 청약서에 담당 보험설계사의 불완전판매율을 표기하게 변경되면서 각종 불만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현행 제도에서는 불완전판매율 관련 정보를 공개할 때 생명·손해보험협회에서 운영하는 e-클린보험서비스 데이터를 기준으로 삼는다.

 

보험사들은 이에 따라 청약서 상단에 설계사 이름과 해당 데이터에 기반한 불완전판매율, 업계 평균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e-클린보험서비스의 경우 불완전판매율을 반기 단위로 집계해 반영 주기가 너무 길다는 것이 영업현장 측 의견이다.

 

실제로 2020년 1월 기준 청약서에 기재된 불완전판매율은 지난 2019년 상반기(1~6월) 기준으로 최근 지표와는 거리가 멀다.

 

이로 인해 불완전판매율 감소를 위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 실천하더라도 지표 반영에 6개월 이상이 소요돼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오명을 살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현장에서는 이에 불완전판매율 기준을 보험사와 동일한 분기별이나 월별로 변경, 반영 주기를 앞당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생보사 지점장은 “보험 소비자들에게 불완전판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피해를 방지한다는 도입 취지에는 공감한다”며 “그러나 현행 제도는 불완전판매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은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낙인만 찍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해 하반기 데이터 집계가 마무리 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향후 보험업계와 금융당국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 주기를 재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세움 기자 standk@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나손해보험, 자동차 플랫폼 서비스업체와 제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