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계약 고객확인 ‘빈틈없이’

필수서류 늘리고 실소유자 정보등 구체화

김세움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00:00]

법인계약 고객확인 ‘빈틈없이’

필수서류 늘리고 실소유자 정보등 구체화

김세움 기자 | 입력 : 2019/12/02 [00:00]

[보험신보 김세움 기자] 생명보험사들이 법인계약의 고객확인 절차를 강화하고 있다.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2일부터 법인계약 시 주주명부 또는 출연자 명세서와 법인 등기부 등본, 사업자등록증 사본, 법인 대표가 직접 서명한 계약 확인서를 필수 서류로 요구하고 있다.

 

또 중순부터는 시스템 내부 법인계약 실소유자 정보에 대표자와 실소유자의 생년월일과 국적을 기입할 예정이다.

 

DB생명은 기존의 필수구비서류에 법인인감증명서를 추가로 제출하도록 했다.

 

이에 앞서 한화생명과 푸르덴셜생명은 보험, 융자, 신탁 등 모든 신규 금융거래에서 법인고객 시스템 등록 때 실소유자 확인정보중 회사지분율 25% 이상 여부를 고지하고 구체적인 지분율도 입력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푸르덴셜은 이와 함께 주주명부 변경, 대용기간 경과로 서류 보완이 필요할 경우 실소유자를 재확인하는 절차도 추가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금융감독당국이 자금세탁방지업무 관련 고객확인의무 이행에 대한 업무 강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하반기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생보사들의 고액 현금거래 보고의무 소홀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면서 보험사 내부에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작용하고 있다.

 

생보사 관계자는 “고객확인 미이행은 현행법상 건당 3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는 중대한 의무 소홀”이라며 “이에 따라 영업채널에 관련 변경사항을 수시로 전달하고 회사지침에 따라 이행할 수 있도록 내부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5월부터 법인계약 시 법인 등기부 등본과 주주명부(공공기관, 금융회사, 상장법인 제외)를 필수 서류로 요구하고 서류가 미흡할 경우 영업일 기준 10일의 보완기일을 준 뒤 만료 때 청약서를 반송 처리하고 있다.
 
김세움 기자 standk@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교보생명, ‘미래세대 인재양성 프로젝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