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설계사 등록·위촉 간소화작업 백지화 가능성

생보협회, 일부서류만 표준화 작업…활용도 자율화로 방향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00:00]

GA설계사 등록·위촉 간소화작업 백지화 가능성

생보협회, 일부서류만 표준화 작업…활용도 자율화로 방향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12/02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법인보험대리점 소속 보험설계사의 등록·위촉 서류 간소화 작업이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생명보험협회에서 일부 서류만 표준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은 물론 해당 서류의 활용 여부도 자율에 맡기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GA업계는 협회의 이같은 방식으로는 현행 프로세스보다 나아질 것이 없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협회는 연내 마무리를 목표로 GA 소속 설계사의 등록·위촉 서류 간소화 작업을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개인정보 수집·이용·조회·제공 동의서’, ‘모집경력 수집·이용·조회·제공 동의서’, ‘정보보안서약서’ 3개의 서류를 표준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또 해당 서류를 표준화한 이후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생명보험사 자율에 맡긴다는 방침이다.

 

협회 관계자는 “표준화된 서류의 경우 생보사 한 곳에만 제출하면 되도록 하려고 하지만 합의가 쉽지 않다”며 “일부 생보사에서는 관련 동의서의 사본이라도 받아야 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고 사용중인 양식을 쓰겠다고 하는 곳도 있어 자율에 맡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모집경력 수집·이용·조회·제공 동의서의 경우 별도의 서류 제출없이 구두 동의가 가능하게 하려고 한다”며 “조금이라도 위촉 프로세스가 간소화되도록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A업계는 그러나 협회의 작업이 완료가 되더라도 현재와 크게 달라질 것이 없다고 보고 있다. 지금도 생보사들이 비협조적인 분위기인데 표준화된 서류마저 활용 여부를 자율화한다고 하는 것은 결국 프로세스를 개선하지 않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GA업계 관계자는 “일부 서류만이라도 줄여달라고 대리점협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건의를 했다”며 “현재의 방향으로 봐서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대리점협회 관계자도 “표준화 작업을 하고 있는 서류만이라도 생보사 한 곳에만 제출하면 되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할 방치”이라며 “반대하는 생보사가 있다면 이를 제외하고서라도 서류 제출량이 줄어들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리점협회에 따르면 현재 GA설계사로 등록해 개별 생보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필요한 평균 소요기간은 22일이다. 또 준비해야 하는 서류는 일반상품만 판매할 경우 128쪽, 변액상품까지 판매할 경우 177쪽이다.

 

반면 동일한 설계사가 손해보험 상품을 판매하기 위한 등록 및 위촉에 걸리는 평균 소요기간은 8일 정도다. 설계사 한 명당 필요서류도 생보 상품 판매의 16분의1 수준인 8쪽 내외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교보생명, ‘미래세대 인재양성 프로젝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