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형GA 조직이탈 ‘헤처모여’ 움직임 가속화

준법감시업무 강화따른 비용부담 이유…별도회사 설립 모색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00:00]

연합형GA 조직이탈 ‘헤처모여’ 움직임 가속화

준법감시업무 강화따른 비용부담 이유…별도회사 설립 모색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12/02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법인보험대리점업계에서 이합집산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연합형 GA 산하 조직들이 이탈해 별도의 회사를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기 때문이다.

 

리더스금융판매는 최근 사업부를 운영하고 있는 임원들이 회사 잔류 문제를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해관계가 맞지 않는 사업부의 경우 회사를 나와 별도로 GA를 만들기 위한 사전 작업인 것이다.

 

리더스금융판매 관계자는 “작성계약 혐의로 검찰 수사와 금융감독당국의 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내부적으로 갈등이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회사를 나가고 싶어하는 조직이 발생했다”며 “업계에서는 내년 3월쯤 분사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현재 의견을 나눈 정도의 수준이고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메가, 엠금융서비스, 글로벌금융판매 등 연합형 GA 산하 일부 조직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금융당국이 대형 GA를 대상으로 준법감시업무를 강화한 것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GA업계의 시각이다.

 

내년부터 소속 설계사 1000명 이상인 GA의 경우 준법감시인을 지원할 수 있는 조직을 갖추도록 보험업감독규정이 개정되면서 관련 비용을 분담하는 문제로 조직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GA업계 관계자는 “본사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독립형 GA의 경우 본사에서 비용을 책정해 준법감시부서를 꾸리면 되지만 연합형 GA는 그렇지 않다”며 “외형상으로는 똑같은 간판을 달고 영업하지만 산하 조직은 독립적이라 비용을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문제가 없는 조직도 사고발생이 많은 곳과 비용을 같이 내야 하는 등으로 인해 갈등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이것이 해결되지 않으면 이합집산 움직임이 가속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교보생명, ‘미래세대 인재양성 프로젝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