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장기보험 심사에 인공지능 시스템 도입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08:51]

삼성화재, 장기보험 심사에 인공지능 시스템 도입

이재홍 기자 | 입력 : 2019/10/08 [08:51]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삼성화재는 지난 달부터 보다 빠르고 정확한 보험 가입을 위해 장기보험에 인공지능(AI) 계약 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도입으로 장기인보험에서는 심사자의 별도 확인 없이 가입 가능한 건이 늘어나 고객 대기 시간이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또 장기재물보험에서는 AI 이미지 인식 및 자연어 처리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업종 선택이 가능해졌다.

 

장기인보험에 적용되는 AI는 계약 심사자들이 추가적인 확인 없이 바로 승인한 유형들을 학습, 전산심사만으로 가입 가능하도록 한다.

 

기존에는 가벼운 질병 이력만 있어도 심사자가 일일이 확인해 승인을 내야 했기 때문에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었다.

 

장기재물보험에 새로 도입된 AI 이미지 인식 모델은 삼성이 가지고 있는 수십만장의 사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

 

이를 통해 학습된 모델은 가입설계 시 제출한 건물의 사진을 인식해 업종과 관리 상태에 대한 판단을 스스로 내릴 수 있다.

 

또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는 자연어처리 기능을 통해 평소 사용하는 문장을 입력해도 적절한 업종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빵을 구워 파는 곳은?’이라고 입력하면 AI 분석을 통해 ‘휴게음식점’이라는 업종을 추천해주는 방식이다.

 

고영일 삼성 장기U/W기획파트 파트장은 “이번 AI 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업무 효율화와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더 쉽고 편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대전시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