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격자 등록절차 간소화 영업활동 보장

GA 요구에 따라 설계사코드 말소동시에 전환쪽으로 개선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0:00]

유자격자 등록절차 간소화 영업활동 보장

GA 요구에 따라 설계사코드 말소동시에 전환쪽으로 개선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10/07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생명보험협회가 유자격자 등록절차를 개선한다.

 

법인보험대리점업계에서 소속 보험설계사가 설계사코드를 말소하고 유자격자로 등록 때 많은 시간이 소용되는 등으로 인해 영업활동을 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GA업계가 문제로 삼고 있는 부분은 신규 지점을 설치하는 경우다.

 

지점을 설치하려면 보험업감독규정 제4-11조의2 등 관련 법규에 따라 ▲지점신청서 ▲유자격자 고지사항 ▲유자격자 자격증빙서류 ▲등기부등본 ▲임차계약서(사본) ▲물품, 설비목록 ▲지점운영기준 등의 서류를 갖춰 생·손보협회에 제출해야 한다. 유자격자 지위가 없다면 지점을 설치할 수 없다.

 

이에 유자격자 지위를 얻으려는 설계사는 생·손보협회를 통해 설계사코드를 없애고 유자격자로 등록해야 한다.


GA업계는 그러나 유자격자로 등록하는 과정이 최대 2개월이나 걸린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설계사코드를 말소하고 유자격자로 등록해야 하는 절차 때문에 한동안 판매자격을 잃게 되면서 영업활동을 할 수 없는 등 생계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GA업계 관계자는 “보험사에서 GA소속 설계사 유자격자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설계사코드를 없앤 것을 보고 해촉된 것으로 오해해 관리하고 있던 계약을 다른 설계사에게 이관시키는 일이 종종 발생해 이를 수습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며 “일부에서는 이같은 문제로 발생하는 것을 번거롭게 생각해 지점 설치를 포기하는 곳도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창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건의했었다”고 강조했다.

 

생보협회는 GA업계가 유자격자 등록 과정을 개선해달라는 요구를 지속하자 이를 간소화하는 방향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설계사코드를 말소하는 동시에 유자격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등록하는데 2개월이나 걸린다는 GA업계의 주장대로는 아니지만 늦어도 한 달 안에는 처리를 해주고 있다”며 “다만 협회에서도 보험사에서 유자격자 심사를 거친 이후에 등록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지금까지 시간이 소용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생보사들도 GA업계의 지적에 수긍하고 있어 관련해 잘 협의를 진행해 지금보다 등록처리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손보협회와도 이와 관련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대전시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