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로 보험료 결제 허용 보험사 제휴영업 급증한다

금융위 신용카드 포인트등과 동일시…신규 제휴선 확보경쟁 예고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0:00]

포인트로 보험료 결제 허용 보험사 제휴영업 급증한다

금융위 신용카드 포인트등과 동일시…신규 제휴선 확보경쟁 예고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10/07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보험사들의 제휴영업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각종 포인트를 보험료 결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함에 따라 보험사의 입장에서는 포인트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업체와 제휴를 늘릴수록 신규 고객 확보가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신용카드사의 카드포인트를 비롯해 항공사 마일리지, 통신사 멤버십포인트 등 현금과 유사하게 활용할 수 있는 포인트로 보험료를 결제하는 것을 허용했다.


카드포인트의 경우 현재 세금과 고용·산재보험료 납부는 물론 현금화까지 가능하고 항공사 마일리지 등도 재화의 영역에 포함될 정도인 만큼 이를 보험료 납부에 활용하는 것을 다양한 결제방식 중 하나로 인정하는 것이다.

 

금융위의 이번 결정으로 인해 제휴영업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소비자들의 가격민감도는 매우 높다. 보험사도 이로 인해 저·무해지환급형상품을 주로 선보일 정도다.

 

이같은 시장상황에서 포인트로 보험료를 결제할 수 있다는 것은 가격경쟁력을 갖는다는 의미다.

 

여기에 젊은 층의 경우 각종 멤버십에 가입해 포인트를 받고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만큼 이들을 잡기 위해서는 제휴처를 늘리는 것이 필수다.

 

이에 따라 보험료 결제에 이용할 수 있는 포인트제도를 운영하는 업체를 제휴사로 많이 확보하느냐에 따라 매출이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온라인자동차보험 등과 같이 인터넷을 통해 판매되는 상품의 경우 포인트로 보험료 결제 가능 여부에 따라 실적차가 발생할 수 있다.

 

여기에 납입보험료가 저렴하고 보장기간이 짧은 소액단기보험의 경우에는 포인트 소멸 전 가입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마케팅도 가능하다.

 

업계가 이번 금융위의 결정을 반기는 이유 중 하나는 보험료 결제에 활용할 수 있는 포인트의 기준도 명확히 했다는 점이다.

 

금융위는 ▲보험설계사 등 모집 종사자가 지급한 것이 아니고 ▲현금과 유사하게 보험료 납부 외에도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일정한 포인트가 지급되고 사용 시 차감되는 것만 보험료 납부에 이용할 수 있다고 했다.

 

또 보험사도 포인트 지급 회사로부터 포인트에 해당하는 금액을 동일하게 지급받아야 한다. 이같은 기준으로 인해 제휴를 맺어야 하는 업체가 명확해져 사업추진에 속도를 높일 수 있어서다.

 

한편 일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보험사간 제휴처 확보 경쟁이 심화되면 사업비 부담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기 때문이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대전시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