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의보 보험금청구이력조회 새 시스템 없다

비용대비 효용성 낮아 현행 신정원 조회안내방식 유지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0:00]

실손의보 보험금청구이력조회 새 시스템 없다

비용대비 효용성 낮아 현행 신정원 조회안내방식 유지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10/07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실손의료보험 보험금청구이력조회가 현행 그대로 유지된다.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비용대비 효용성이 낮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소비자의 이용 편의성 제고를 위해 청구이력조회 방식 안내는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이 실손의보 보험금청구이력조회방식 변경을 검토한 계기는 소비자 민원 때문이다. 소비자가 미청구건을 확인하기 위해 이력조회를 요청했는데 보험사에서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이에 따라 현행 ‘내보험다보여’와 같이 별도의 플랫폼을 구축해 보험금청구이력을 모두 조회할 수 있는 방안까지도 논의했다. 그러나 비용 등을 따져 기존형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보험사들은 현재 소비자가 청구이력을 요청하면 개인정보이용 동의를 받아 신용정보원이 집적한 지급내역을 조회해 안내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그러나 별도의 플랫폼을 통해 안내하기 위해서는 신정원이 집적한 정보와 개별 보험사가 보유한 정보까지 취합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또 보험료 대비 보험금을 비교, 의료쇼핑이나 과잉진료를 유발하는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소비자들이 보다 명확하게 미청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신정원을 통한 지급내역조회 방식과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의료기관 이용내역 조회가 가능하다는 점을 적극 안내하기로 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대전시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