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정보원, 보험신용정보관리 규정강화

보험사가 대리점에 제공할 땐 고객 동의 필수화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00:00]

신용정보원, 보험신용정보관리 규정강화

보험사가 대리점에 제공할 땐 고객 동의 필수화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06/10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신용정보원이 최근 정보관리 강화를 위해 ‘보험신용정보관리규약’을 바꿨다.

 

구체적으로 기존 규약에 보험사가 신정원으로부터 제공받은 보험신용정보를 타인에게 제공하는 경우 정보주체로부터 법에 따라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예를 들어 신정원이 계약상세 정보를 보험사에 제공하고 보험사가 이를 제휴한 보험대리점으로부터 보장분석의 목적으로 요청받았을 때 반드시 해당 고객으로부터 정보제공 동의를 얻은 뒤 전달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신 신용정보법 제32조 제6항에 따라 신용정보회사가 다른 신용정보회사 또는 신용정보집중기관과 서로 집중관리, 활용하기 위해 제공하거나 보험계약 이행에 필요한 경우 등은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

 

신정원이 이처럼 규정을 강화한 것은 ‘내보험다보여’와 ‘내보험찾아줌’ 서비스를 회원 가입 방식으로 바꾸면서 대리점 등이 고객정보 취득이 어려워지자 보험사로 정보제공 요청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보 보안을 강화하겠다는 차원이다.

 

앞서 신정원은 올해 초 내보험다보여 서비스 등의 인증방식을 문자 인증방식에서 회원가입 후 로그인 방식으로 바꿨다.

인증방식이 복잡해진 이후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 정보를 확보해 보험 비교서비스를 제공해왔던 일부 보험대리점 등이 정보 취득이 어려워졌다.

 

그동안에는 간단한 문자 인증 과정을 거친 뒤 신정원의 정보를 스크래핑 방식으로 가져와 영업에 활용했다.

 

신정원 관계자는 “스크래핑 방식은 고객 정보가 어디까지 수집되는지 범위를 추정할 수 없어 보안에 취약하다고 봤기 때문에 인증방식 변경을 통해 스크래핑에 까다로운 절차를 적용한 것”이라며 “이같은 조치로 인해 보험사를 통한 보험대리점의 정보요청이 많아졌고 정보관리 차원에서 규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DB손해보험, 품질분임조 경진대회 금·은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