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GA채널 불완전판매 낮춘다

TF통해 설계사 의식 높이는 세미나‧특별교육 모색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00:00]

KDB생명, GA채널 불완전판매 낮춘다

TF통해 설계사 의식 높이는 세미나‧특별교육 모색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05/13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KDB생명이 GA채널 불완전판매를 예방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불완전판매 개선연구회 TF’를 운영했다.

 

TF에서는 ‘사전적 소비자보호 방안’과 ‘사후 민원감축 방안’을 마련했다.

 

KDB 관계자는 “TF에는 GA채널팀, 소비자보호팀, 언더라이팅팀, IT팀 실무자들이 참여해 다양한 시각에서 불완전판매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KDB는 TF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중심으로 완전판매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전적 소비자보호 방안의 경우 현재 제휴 GA소속 설계사의 완전판매 의식을 높이기 위한 정기세미나, 완전판매 특별교육을 진행하는 것을 논의 중이다. 또 제휴 GA와 회사 리스크매니저와의 소통을 강화하는 자리도 마련하기로 했다.

 

리스크매니저는 모니터링 활동을 통한 불완전판매 선제대응과 사후 민원 대응과 관리를 전담하고 있다.

 

사후 민원감축 방안과 관련해서는 우선 불완전판매가 많은 GA 설계사에 대한 언더라이팅 기준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영업조직 관리자 성과평가 기준에 불완전판매에 대한 평가 비중을 높이고 민원 발생 때 관리자가 신속 처리할 수 있는 프로세스도 만든다. 민원처리 정보와 불완판전판매율 등의 정보를 상시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KDB는 올해부터 보험 가입 때 고객이 작성한 직업, 질병, 운전정보 등을 보험사가 전화나 방문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계약의 적합 여부 등을 판단하는 계약적부조사를 강화했다.

 

▲1개월 이내 자필서명 미이행 1회 이상 ▲3개월 이내 보유계약 중 품질보증해지 2건 이상 ▲2년 이내 보유계약 중 민원해지 1건 이상을 발생시킨 설계사를 대상으로 발생시점부터 한달동안 이뤄진 모든 청약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ABL생명, 임직원 대상 심리상담가 특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