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안 연내 만든다

금융위·업계 공동작업…지급안내 방법 다양화도 병행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00:00]

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안 연내 만든다

금융위·업계 공동작업…지급안내 방법 다양화도 병행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05/13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금융당국이 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안 마련과 안내방법 다양화를 위해 보험업계와 만난다.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상반기 내 생명·손해보험협회와 논의를 갖고 구체적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생·손보협회는 이에 따라 현재 보험금 지급내역 안내와 관련, 비교적 우수하게 진행중인 보험사를 참고해 표준안을 만들 계획이다. 현재는 현대해상의 ‘보험금 지급안내문’과 안내방식을 참고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의 경우 안내문에 ▲사고사항(사고일시, 가접수일시, 사고유형, 사고원인, 사고조사자, 손해사정법인, 연락처 등) ▲계약사항 ▲피해자 목록(피해자명, 총입원일수, 최초입원일, 최종입원일, 총통원일수 최종통원일 등) ▲실손의료비 비례보상 정보 ▲지급처별 보험금 지급내역(지급금액, 원천세액, 실지급액, 지급은행 등) ▲보험금 및 가산금 또는 공제액 ▲담보별 지급보험금 상세내역(피해자, 담보, 가입금액, 산출근거, 지급보험금 등) ▲안내문 발생부서·발행자·발행자 연락처 등의 정보를 담고 있다. 이와 함께 계약자가 원하는 방식에 맞춰 우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카카오톡으로 안내문을 전달하고 있다.


금융위와 업계가 이같은 작업을 추진하는 것은 지난해 금융위 옴부즈만 활동에서 비롯됐다. 당시 옴부즈만 활동 결과 보험금 지급내역서가 보험사마다 내용과 구성이 달라 소비자에게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못하고 전달방식도 제각각이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는 건의가 있었기 때문이다.

 

현지은 금융위 보험과 사무관은 “업계와 협의를 통해 표준안을 마련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지만 어느 시점에 도입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기존에 보험사들이 사용하고 있던 보험금 지급 내역서가 있기 때문에 검토가 필요하다”며 “이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한 논의를 통해 보험사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푸르덴셜생명, 인천에 ‘퓨처리더십센터’ 오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