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화 작업 여전 표류

금융위, “손보협회가 검토하고 있다”-손보협회는 “금융위 지침 없다”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00:00]

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화 작업 여전 표류

금융위, “손보협회가 검토하고 있다”-손보협회는 “금융위 지침 없다”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03/11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화 작업이 금융당국과 손해보험협회간 소통 부재로 수개월째 표류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업계가 표준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지만 협회는 당국의 명확한 지시를 받지 못해 시작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화 및 제공 방식 다양화 방안은 지난 1월 금융위원회가 ‘2018년 옴부즈만 성과’를 발표하면서 얘기했다.

 

당시 금융위는 보험금 지급내역서가 보험사마다 내용과 구성이 달라 소비자에게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못하고 전달방식도 제각각이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 권익 및 보험금에 대한 이해도 향상과 불편해소를 위해 보험상품 특성에 따라 보험금 지급내역을 상세히 안내하는 표준문안을 만들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모바일메신저 등 소비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내역서를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손보협회가 보험금 내역 안내 표준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손보협회는 관련 작업을 시작하지도 못했다고 설명한다. 금융당국에서 구체적인 지시를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다.

 

협회는 오히려 금융당국이 옴부즈만 성과를 발표한 것을 보고 지급내역서 표준화가 추진되는 것을 알았다며 향후 생보협회와 함께 협의해 방안을 마련하라는 등의 지시를 내릴 것으로 봤다.

 

협회 관계자는 “상품 특성에 보험금 지급내역서 표준안을 만들기 위해서는 생·손보업계가 협의를 해야 하는 일이지 손보협회가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이에 따라 금융당국에서 별도의 지시를 할 것으로 보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옴부즈만은 금융법령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추면서도 독립성을 확보한 외부 위원 5명으로 구성된 자문기구다. 소비자의 권리 보호 및 금융이용 편의성 제고를 위한 과제들을 중점적으로 심의하는데 지난해에는 총 40건의 과제를 심의, 24건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 중 보험과 관련된 과제는 운전자보험 등 실손보험 중복가입 확인·안내, 교통사고 처리내역서 제출 요구관행 개선 등 7개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한화, ‘머니2020 아시아’ 컨퍼런스 참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