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 영업조직 불완전판매 차단 적극

‘금감원 검사 지적사례’ 현장서 공유 교육강화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00:00]

DGB, 영업조직 불완전판매 차단 적극

‘금감원 검사 지적사례’ 현장서 공유 교육강화

정두영 기자 | 입력 : 2019/02/11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DGB생명이 소속 보험설계사들의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해 나서고 있다. 금융감독당국이 민원관리, 불완전판매 등에 초점을 맞춰 검사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이를 대비한다는 것이다.

 

DGB는 이를 위해 ‘금감원 타사 불완전판매 검사 지적사례’를 현장에 공유하고 관련해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사례에는 ▲계약 체결 단계에서 계약자, 피보험자에게 보험 가입 중요 내용 안내 미흡 ▲완전판매 모니터링 운영 불철저 ▲보험안내 자료작성 미흡 ▲불완전판매 유발모집인 및 관리자에 제재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보험계약 체결 때 보험계약자 또는 피보험자에게 설명해야 할 주요내용을 표준설명대본 및 완전판매 모니터링대본에 모두 반영하지 않고 누락한 사례와 ‘사망보험금 생활자금 전환특약’이 부가된 종신보험의 경우 매년 사망보험금 가입금액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생활자금으로 지급하는데도 해당 상품안내장에는 ‘사망보험금을 생활자금 및 연금으로 활용’ 등 감액한 사망보험금 가입금액 전액이 생활자금으로 지급되는 것처럼 해석될 소지가 있는 문구를 기재해 지적받은 사실을 전달하고 있다.

 

또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의 계약자 확인서 운영과 관련 보험계약자로부터 ‘저해지환급형 상품 가입에 대한 계약자 확인서’를 받고 있으나 청약서류에 확인서가 누락되거나 확인서의 ‘필수비교 확인사항’의 하단에 보험계약자가 직접 기재해야 할 사항이 자필로 기재되지 않거나 잘못 기재된 상태인데도 체결이 이뤄져 제제조치가 이뤄진 내용도 전했다.

 

이밖에 경력설계사가 전직 회사에서 모집한 계약을 민원해지 처리 후 재가입시키는 행위, 종 신보험을 저축보험으로 둔갑해 판매하는 행위, 변액보험 적합성 대리 진단 또는 허위 작성 행위, 65세 이상 고령 다건 계약자에 대한 완전판매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도 교육하고 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오렌지라이프, FC 금융교육 통해 재능기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