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IB<적격기관투자자>시장 거래채권 유가증권 인정 ‘불허’

현행 대출채권으로 분류유지…생보사, 장기채권 대체투자처 발굴해야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00:00]

QIB<적격기관투자자>시장 거래채권 유가증권 인정 ‘불허’

현행 대출채권으로 분류유지…생보사, 장기채권 대체투자처 발굴해야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02/11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생명보험사의 적격기관투자자(QIB)시장에서 거래되는 채권의 유가증권인정 요구가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생보사들은 새로운 장기채권 투자처 발굴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QIB시장에 대한 채권분류 기준을 변경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금융사의 회계처리 기준상 사모사채의 경우 원칙적으로 대출채권으로 분류하는데 활성화된 시장에서 거래되는 사모사채의 경우에는 유가증권 또는 회사채로 분류가 가능하다.

 

활성화 시장은 ‘가격이 확인 가능하도록 빈번하게 거래되는 시장’을 기준으로 판단하는데 QIB시장의 경우 이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금융위의 결정이다.

 

또 QIB채권만 감독규정을 개정해 유가증권으로 분류하게 되면 회계처리 기준과 감독규정 간 충돌로 인해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도 이유다.

 

생보업계는 이와 관련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10월 금융위가 농협중앙회 등 상호금융의 QIB채권 투자 허용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음에 따라 업권간 형평성차원에서도 생보업계의 건의를 불수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생보사들은 QIB시장에서 유통되는 채권을 유가증권으로 회계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금융위에 건의했다.

 

생보사가 새 국제회계기준을 대비하기 위해 QIB시장에 투자하고 싶어도 발행 채권이 공모채가 아닌 사모사채이기 때문에 회계처리 때 대출채권으로 분류, RBC제도상 위험계수가 유가증권에 비해 2배 이상 높아 투자하지 못했다.

 

그러나 유가증권으로 인정하게 되면 채권시장의 큰손인 생보사의 적극적인 투자로 해외기업들의 채권 발행이 늘어나게 돼 장기 우량채 투자를 통한 금리 리스크 해소와 새 국제회계기준에 대비한 자본확충 부담도 덜 수 있게 된다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었다.

 

결과적으로 QIB채권 투자가 사실상 물건너감에 따라 생보사는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해외투자 한도규제가 1년이 넘도록 국회에 계류 중이고 업계 평균 운용자산이익률은 2년 연속 3%대에 머물러 있어 대체투자처 발굴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AIA생명, ‘임직원에 건강한 도시락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