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포인트로 보험료 납부 안된다

금융위, “특별이익제공해당”…물품구매하는데 사용도 금지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00:00]

보험사 포인트로 보험료 납부 안된다

금융위, “특별이익제공해당”…물품구매하는데 사용도 금지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02/11 [00:00]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보험사의 멤버십 포인트제도 운영과 제휴 포인트 결제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인지도와 고객 충성도를 높이기 위해 멤버십 포인트제도와 멤버십 서비스를 도입하는 보험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건강증진형보험, 온라인보험, UBI자동차보험 개발·판매활성화도 기대된다.

 

금융위원회가 최근 보험사의 포인트제도 운영과 관련 금지 기준을 마련했다. 우선 어떠한 형태로는 보험사가 제공한 포인트로 보험료 납부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 보험료 대납에 해당될 뿐 아니라 특별이익제공도 될 수 있어서다.

 

보험사가 보험가입자를 대상으로 포인트를 주고 이 포인트로 물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도 운영하지 못한다. 보험가입자에게만 포인트를 제공하게 되면 보험계약 체결과의 관련성이 인정돼 특별이익제공에 해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또 보험상품의 위험보장 내용보다는 포인트로 물품 구매를 위한 계약체결 사례가 급증할 수 있고 결국 계약해지 및 민원발생 등 부작용도 우려된다는 것을 들었다.

 

이와 함께 소비자가 납부하는 보험료에 비례해 포인트를 주는 형태도 차단했다.

 

이같은 기준에 따라 보험사는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회사 홈페이지 활동이나 이벤트 참여 등 구체적인 기준을 만들어 포인트를 지급하고 이 포인트로 물품 구입이나 서비스 이용을 하는 방식의 포인트제도 운영은 할수 있다.

 

또 보험사가 아닌 제휴를 맺은 업체의 포인트를 일반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경우에는 보험료 납입과 물품구입 모두 가능하다.

 

다만 제휴업체가 보험계약 체결이나 모집에 연관성이 없어야 한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보험사와 제휴관계에 있는 기업의 포인트를 이용하는 것에 대한 기준도 명확히 했다.

 

먼저 통신사의 멤버십 포인트로 보험료를 납부하는 것과 관련 통신료에 따라 소비자에게 주는 멤버십 포인트이고 보험료를 납부한 만큼 포인트가 차감이 되는 경우만 인정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 8월 보험계약의 체결·모집에 종사하는 자가 아닌 타 기업이 고객이 체결한 보험계약에 대해 고객의 멤버십 포인트를 활용해 보험료를 납입하는 것은 특별이익제공이 아닌 보험료 납부방식 중 하나로 인정한다는 유권해석에 따른 것이다.

 

반면 일부 통신사는 소비자에게 멤버십 포인트를 무제한 공급하고 있는데 이같은 경우에는 보험료납부 방식으로 인정하기 않기로 했다.

 

금융위가 금지 기준을 명확히 함에 따라 보험사의 포인트제도 운영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채널이나 건강증진형 보험의 경우에는 포인트제도가 주요 마케팅전략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특히, 건강증진형은 어떠한 포인트제도를 운영하느냐에 따라 가입률과 계약유지율이 달라지고 기 가입한 상품에 매월 납입보험료에 따라 제휴업체의 포인트를 제공하게 되면 유지율을 끌어 올릴 수 있다.

 

여기에 UBI자동차보험은 통신사와의 제휴가 필수인 만큼 통신사의 멤버십 포인트의 활용여부에 따라 신규가입 및 재계약률이 바뀐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보험사 포인트로는 보험료결제를 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제휴를 통한 멤버십 포인트제도 운영이 많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AIA생명, ‘임직원에 건강한 도시락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