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신규 위험 담보 2종 배타적사용권 획득

‘요로결석진단비’, ‘응급실내원비(1급,2급)’ 각각 6개월 간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4:06]

KB손해보험, 신규 위험 담보 2종 배타적사용권 획득

‘요로결석진단비’, ‘응급실내원비(1급,2급)’ 각각 6개월 간

이재호 기자 | 입력 : 2019/01/11 [14:06]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KB손해보험은 11일 신규 위험 담보 ‘요로결석진단비’와 ‘응급실내원비(1급, 2급)’가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각각 6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 받았다고 밝혔다.

 

2019년 업계 첫 번째 배타적사용권 획득이다.

 

요로결석진단비는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발병률 및 치료비용이 지속해서 증가되고 있는 요로결석 질환에 대해 진단 시 가입금액을 지급한다.

 

또 올해 새롭게 개정 출시된 ‘KB The드림365건강보험Ⅱ’에 탑재돼 통풍, 대상포진과 함께 생활 질병에 대한 보장을 동시에 받을 수 있게 했다.

 

응급실내원비는 응급실에 내원해 중증도 등급이 1등급 및 2등급을 받을 경우 해당 등급의 가입금액을 지급한다.

 

기존의 담보들이 응급, 비응급 여부에 따라 중증도와 상관없이 소액 중심으로 동일하게 보장하는 반면 응급실내원비 담보는 업계 처음으로 심도에 따라 보장 영역을 추가, 중증 응급환자에 대해 실질적 보장을 제공한다.

 

배준성 KB 장기상품부 부장은 “그동안 암, 뇌졸중 등 중증 위주로 보장했던 보험시장에서 신규 개발된 요로결석진단비는 누구나 한번쯤 걸릴 수 있는 생활 질병으로 보장이 꼭 필요했던 영역”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 및 담보를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삼성생명, ‘이화-삼성 아카데미’ 31기 수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